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기무사 18대 대선 때도 댓글활동… 檢 기무사에 자료 요청SNS 계정 분석 통해 댓글활동 일부 확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국군 기무사령부가 18대 대선 당시에도 댓글활동을 펼쳤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기무사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관련 SNS 계정을 분석한 결과, 2012년 12월 18대 대선 당시에도 댓글활동을 한 정황이 일부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기무사는 지난해 11월1일 비공개로 진행된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선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시 간사인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에 따르면 기무사는 "댓글부대가 대선개입 등 불법적인 댓글활동을 한 것은 기무사 차원에서 식별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기무사는 지난해 10월 국방부 장관에게 정치개입 관련 자체점검 결과를 보고하며 일부 부대원이 댓글활동을 했지만 대선기간에는 (댓글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이 일부 SNS 계정 확인을 통해 18대 대선 당시에도 댓글활동이 이루어진 것을 확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SNS 계정 몇 개를 샘플링해서 살펴봤더니 (2012년)12월 이후에도 계속 댓글활동을 한 것이 일부 확인됐다. 기무사나 국방부에서 12월 이후 댓글작업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 것과 상치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추가 확인을 위해 기무사에 관련된 자료를 요청했지만 아직 회신은 받지 못한 상태다.

검찰은 국방부 사이버댓글사건 조사 태스크포스(TF)에도 이와 같은 사실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TF는 지난달 4일 과거 정권 사이버 댓글활동과 관련해 경기 과천시의 기무사를 전격 압수수색해 물증 확보에 나서기도 했다.

한편 TF는 지난해 11월30일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부대원 470여명이 댓글활동에 관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댓글활동 등 정치관여 행위에 대한 상부의 지시여부를 계속 확인 중이라고 밝힌바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