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아이스하키] '백지선호', 내년 챔피언십서 캐나다-미국-핀란드 등과 맞대결
남자 아이스하키대표팀이 캐나다, 미국, 핀란드 등 최강팀들과 내년 챔피언십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사상 처음으로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월드챔피언십(세계선수권 톱 디비전) 무대에 오른 한국 남자 대표팀이 캐나다, 미국, 핀란드 등과 맞붙는다.   IIHF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내년 5월 덴마크 코펜하겐과 헤르닝에서 열리는 2018 IIHF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 조별리그 대진을 확정, 발표했다.

2017년 세계 랭킹 21위 한국은 B조에 편성돼 캐나다(1위), 핀란드(4위), 미국(5위), 독일(8위), 노르웨이(9위), 라트비아(12위), 덴마크(13위)와 격돌한다. A조에는 러시아(2위), 스웨덴(3위), 체코(6위), 스위스(7위), 벨라루스(10위), 슬로바키아(11위), 프랑스(14위), 오스트리아(16위)가 편성됐다.

2018 IIHF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은 내년 5월 4일(이하 현지시간) 시작되며 같은 달 20일 결승전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조별리그 A조 경기는 코펜하겐의 로열 아레나에서 열리고 한국이 속한 B조 조별리그는 헤르닌에 위치한 1만1000석 규모의 위스케 방크 복슨에서 진행된다.

16개국이 출전하는 IIHF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은 각각 8개 팀씩 나뉘어 라운드 로빈으로 조별리그를 치른 후 각 조 상위 4개 팀이 진출하는 8강 토너먼트 대결로 메달을 가린다. 결승전과 동메달 결정전을 제외한 순위 결정전은 치러지지 않는다. 조별리그 각 조 최하위 팀은 다음 연도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로 강등된다.

지난 4월 키예프에서 열린 2017 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에서 2위를 차지해 월드챔피언십 승격에 성공한 한국의 목표는 생존이다. 조별리그에서 꼴찌를 면해 살아남기만 해도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된다.  

물론 낙관적 전망은 금물이다. 2008년의 프랑스를 끝으로 하부리그에서 승격해 월드챔피언십에서 살아남은 팀은 나오고 있지 않다.

'백지선호'가 내년 5월 덴마크에서 맞붙을 팀 가운데 캐나다, 핀란드, 미국은 널리 알려진 전통의 강호다. 소속 팀과 개인 일정에 따른 변수는 있지만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스타 플레이어들이 다수 참가한다.

올해 월드챔피언십의 경우 캐나다는 25명의 엔트리 가운데 24명이 NHL 선수로 꾸려졌고 클로드 주루, 웨인 시몬즈(이상 필라델피아 플라이어스), 네이선 매키넌, 맷 두센(이상 콜로라도 애벌랜치), 제프 스키너(캐롤라이나 허리케인스), 마크 샤이필리(위니펙 제츠) 등 상당수의 스타급 선수들이 출전했다.

미국은 전통적으로 월드챔피언십 대회에 큰 비중을 두지 않고 젊은 선수들 위주로 대표팀을 짠다. 올해만 해도 잭 아이클(버팔로 세이버스), 자니 구드로(캘거리 플레임스), 딜런 라킨(디트로이트 레드윙스), 노아 해니핀(캐롤라이나 허리케인스), 제이콥 트루바(위니펙 제츠) 등 소속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 재목으로 주목 받는 유망주들이 대거 출전했다.

핀란드는 NHL 선수들은 물론 KHL과 자국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의 수준도 높아 월드챔피언십에서 항상 좋은 성적을 내는 팀이다. 올해도 지난해 월드챔피언십에 출전했던 미코 코이부, 미카엘 그란룬드(이상 미네소타 와일드), 패트릭 라이네(위니펙 제츠), 알렉산더 바르코프(플로리다 팬서스) 등 NHL 간판 스타 대부분이 빠졌지만 4위에 올랐다.

노르웨이는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따낸 강팀이다. 덴마크의 경우 개최국의 특성을 고려할 때, 내년 대회에는 니콜라이 일러스(위니펙 제츠), 프레드릭 앤더슨(토론토 메이플립스), 프란스 닐슨(디트로이트 레드윙스), 미켈 바드커(산호세 샥스), 라스 엘러(워싱턴 캐피털스) 등 NHL에서 뛰는 자국 출신 스타들을 총동원할 가능성이 높다.

독일은 최근 국제무대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2014 소치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지만 2016년과 올해 월드챔피언십에서 잇달아 8강에 올랐다. NHL에서 뛰는 선수는 많지 않지만 리온 드라이사이틀(에드먼턴 오일러스)은 코너 맥데이빗과 함께 팀의 쌍두마차로 자리 잡았고, 토비아스 리더(애리조나 카이요티스)도 주축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다.

이 밖에도 라트비아는 평창 올림픽 본선행에는 실패했지만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부터 2014년 소치 대회까지 4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강국이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