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골목식당' 백종원 "손님 무시, 육체적인 것보다 힘들었다"
골목식당 포스터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과거 손님들의 무시로 힘들었던 사연을 고백했다. 

백종원은 3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기자간담회에서 "외식문화가 성공하려면 생산자라는 사람들에 대한 이해도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앞서 '3대천왕'에 출연했던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어 "맛집을 소개하고 단순히 요리 과정을 보여주는 게 아니라 '저게 쉬운 일이 아니구나'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소비자 측면 보다 생산자 측면에서 결과물이 이렇게 나온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기도 했다"며 "저도 젊었을 때 고생했는데 손님들이 저희들을 무시할 때 육체적인 것보다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또 백종원은 "손님들이 음식에 대해 모르니까 함부로 말씀하실 때 충격을 받는다. 외식업을 시작하고 이런 부분에 충격 받는 분들도 많다. 여러 외식 문화의 파이가 커지려면 이젠 소비자 분들도 외식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져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었다"고 '3대천왕'부터 '푸드트럭', 그리고 '골목식당'에 출연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로 백종원과 김성주, 남창희, 고재근 등이 출연하며 오는 5일 밤 11시20분 처음 방송된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