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진선미 "불법주정차로 제때 불 못 끈 화재 연간 100건 이상""소방관, 화재시 적극 대처할 수 있어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불법주정차로 제때 불을 끄지 못해 화재가 발생한 사례가 매년 100건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동갑)이 9일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시도별 연소 확대 화재 현황 및 피해 현황'에 따르면 2013년~2017년 7월 사이 이런 이유로 화재가 확대된 사례는 560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보면 2013년 107건, 2014년 118건, 2015년 113건, 2016년 119건, 2017년 7월까지 103건의 화재에서 불법주정차로 연소가 확대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5년간 145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 64건, 경북 48건, 대전과 충남이 각각 37건 순이었다.

진 의원은 지난달 제천 화재 참사 당시에도 불법주차 차량으로 소방 대응이 늦어졌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현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안전 및 선거법심사소위원회에는 관련 법안이 계류돼 있으며 오는 10일 회의에서 이 법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진 의원은 "화재시 소방관들이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국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