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평창서 메달 노리는 여자컬링, 그랜드슬램 대회서 동메달올림픽 앞둔 리허설 무대에서 최강 꺾으며 자신감 장착
여자 컬링대표팀이 그랜드슬램 대회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사상 첫 메달을 노리는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의 기세가 매섭다. 현재 최강 전력의 팀을 꺾고 그랜드슬램 대회 4강에 올랐다. 비록 아쉽게 결승진출에는 실패했으나 동메달도 고무적인 결과다.

김민정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 컬링대표팀(리드 김영미,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 김초희)이 21일(한국시간) 오후 캐나다 앨버타주 캠로즈에서 열린 '메리디안 캐나다 오픈 그랜드슬램 오브 컬링' 플레이오프 4강에서 캐나다의 첼시 케리 팀에 4-6으로 패했다.

1엔드에 1점을 내주고 경기를 시작한 한국은 2엔드에 3점을 뽑아내며 분위기를 끌어왔다. 3, 4엔드에 각각 1점씩 허용해 팽팽한 균형을 이뤘으나 5엔드에 1점을 추가하면서 다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막판 뒷심이 아쉬웠다. 한국은 6엔드에 1실점, 7엔드에 2실점 하면서 결국 4-6으로 석패했다.

기대했던 결승 진출은 달성하지 못했으나 그래도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대회 개막 후 2연패로 불안한 행보를 보였던 한국은 이후 분위기 반전에 성공, 연승으로 승승장구했다. 특히 최강 전력의 팀, 궁극적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이 극복해야할 캐나다 레이철 호먼 팀을 꺾은 것은 큰 성과다.

한국은 이날 오전에 펼쳐진 8강전에서 호먼 팀을 만나 7-4로 승리했다. 4엔드까지 4-2로 리드하던 한국은 5엔드 1점을 내줘 불안하게 앞서 갔으나 6엔드 때 3점을 뽑아내면서 대어를 낚을 수 있었다.

호먼 팀은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13전 전승으로 정상에 오른 팀으로, 한국이 평창 올림픽 첫 경기에서 만나는 팀이기도 하다. 두 팀의 대결은 오는 2월15일 오전 강릉컬링센터에서 펼쳐진다.

전초전 성격이 강했던 이번 대회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둔 한국은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라는 목표에 더 큰 자신감을 갖게 됐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