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세종병원 화재서도 빛난 시민정신…몸사리지 않고 인명구조 동참
26일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관련, 취재진이 목격자 우영민씨를 인터뷰하고 있다.

“슬라이드 타고 내려오는 사망자들을 옮겼다”

26일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건 현장에서도 시민정신은 빛났다.

시민들이 몸을 사리지 않고 구조에 적극 뛰어 들어 그나마 인명피해를 줄였다.

현장에서 구조를 도운 우영민(25)씨는 “병원 창문 밖으로 손을 흔들며 ‘살려 달라’고 절박하게 외치는 사람들과 치솟는 연기로 영화에서나 보던 긴박한 상황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사람들이 4~5층에 설치된 슬라이드(화재 등 사고 때 사람들이 미끄럼타듯이 내려올 수 있도록 설치된 비상탈출용 기구)를 타고 내려왔고, 현장에는 사다리차도 동원됐다”며 “구조된 사람들은 얼굴 전체가 새까만 매연으로 덮였고 옷도 조금 탔으며 몸이 축 늘어질만큼 기진맥진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병원 인근을 지나던 중 불길을 발견하자마자 이것저것 가릴 생각도 없이 병원 장례식장 후문쪽으로 달려가 구조에 동참했다”면서 “슬라이드를 타고 내려오는 사람들 중에도 사망한 사람들이 많았다”고 했다.

우씨는 “다른 시민들이 슬라이드를 잡았고 저는 젊었기에 시신을 직접 옮겼다. 사망자 6명을 옮겼는데 안타깝기 짝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다리 차를 타고 내려오는, 움직일 수 있는 분들도 계셨고, 간호사들과 가운을 입은 의사 같은 분도 같이 구조에 동참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35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에 있는 세종병원에서 불이 나 오후 1시 현재까지 33명이 숨졌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