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온라인쇼핑몰, '암호화폐' 결제 도입하고 싶지만…정부 잇단 규제에 '눈치'결제 시스템 도입 시 '마케팅 효과'도 기대


"비트코인 결제 수단 도입이요? 관심은 많습니다. 그런데 지금처럼 논란이 커진 상황에서 우리가 먼저 도입할 수 있나요. 당분간 지켜보고 결정할 예정입니다"

국내에서 손꼽히는 대형 온라인몰업체 임원의 고백이다. 그는 암호화폐 시장 진출을 검토한 것은 물론 자신이 노출되는 것까지 철저하게 경계하며 익명을 요구했다. 심지어 제안을 받았는지조차 밝히기를 꺼렸다. 시기적으로 정부의 정책에 반하는 것 같아 부담스럽다는 것이 이유다. 이 때문에 해당 업체의 공식적인 입장은 "전혀 검토한적 없다"였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국내 암호화폐시장의 급속 팽창을 막기 위해 잇단 규제를 내놓으면서 암호화폐 결제시스템을 도입하려는 업체들도 눈치보기에 들어갔다. 

이들은 정부의 규제를 의식하면서도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도입을 계속 저울질하고 있다. 국내 온라인몰업체들이 암호화폐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미래'를 위해서다. 이미 암호화폐가 전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어 한국 역시 언젠가는 대중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때 가서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면 경쟁업체에 뒤쳐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여기에 암호화폐가 워낙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어 암호화폐 결제시스템 도입 자체만으로도 '마케팅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위메프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인 빗썸과 자체 간편결제 서비스(전용머니)인 '원더페이' 연동을 추진 중이다. 이는 암호화폐거래소인 빗썸에서 거래 시점 시세를 적용해 결제 한 뒤 즉시 현금전환 해서 다음날 바로 입금해주는 시스템이다. 암호화폐 가격 등락에 따른 리스크를 전혀 지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위메프 입장에서는 결제수단을 한 가지 더 추가했으면서도 위험부담이 적다. 또 당분간은 암호화폐를 통한 거래 규모도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악의 상황에도 타격이 크지 않을 것이란 계산이 깔려 있다. 

경쟁업체인 티몬 역시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다른 온라인몰업체들의 경우 검토한적이 없다고 밝혔으나, 확인 결과 실제로는 꼼꼼하게 제안서를 살펴보거나 자체적으로 연계 시 득과 실에 대해 검토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지역에서 손꼽히는 유명 성형외과들도 국내 및 중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비트코인 결제가 가능하다는 점을 적극 알리고 있다.

실제 비트코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서울 강남구의 한 유명 성형외과는 중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하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환자가 대폭 늘었다. 자체적으로도 배너광고까지 내걸었다.

외국인 고객들에게 암호화폐는 효율적인 결제 수단으로 널리 알려졌다. 대부분 국가에서는 일반인들의 외화반출 한도를 설정해 놓고 있다. 명품을 구매하는 등 거액이 필요한 경우에는 당국에 신고를 해야 한다. 

반면 암호화폐를 당국에 적발될 가능성이 낮다. 특히 최근까지만하더라도 '김치프리미엄' 덕분에 100만원을 가지고 국내에 입국하면 환치기를 통해 일부 수수료를 떼어 주고도 130만원을 쓸 수 있다. 현재는 분위기가 한 풀 꺾였지만 결제는 여전히 가능하다.

또다른 요인으로는 암호화폐 관련 업체들이 시장을 키우기 위해 제휴업체를 확장하고 있어서다. 속칭 '펌프질'을 통해 결제 제휴업체 늘리기를 시도하면서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업체는 마케팅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다만 정부의 정책을 역행한다는 우려 요소는 있다. 이 때문에 일부 프랜차이즈업체들도 내부적으로 관련 내용을 논의했으나 '역풍'을 우려해 검토를 중단했다. 전날부터 가상화폐 실명제까지 시행된 만큼 구매력이 제한돼 실질적인 이익으로 이어지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결제 시스템 도입을 검토했던 업체 관계자는 "이슈에 엮이는 것을 우려하는 업체도 많지만 이슈화를 통해 전용머니나 사업이 부각되는 효과를 볼 수 있어서 긍정적인 면도 있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