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도, 강추위로 봄철 해충 발생량 감소 예측
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최근 강추위로 인해 올해 해충 발생량이 전년보다 약 5~30% 정도 감소할 것 같다고 31일 밝혔다.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해충의 경우 대부분 영하 15℃ 이하의 온도에서 동사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기술원의 도 주요지역 기상분석 결과에 따르면 금년도 겨울철 평균기온은 전년보다 –3.7℃, 평년보다는 –1.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기북부지역은 전년보다 –4.2℃가 낮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연천, 화성, 평택지역은 영하 15℃ 이하로 떨어졌던 날이 각각 11, 5, 3회나 관측됐다.

이에 따라 주요 해충 종류별 생존율은 매미충류 30%, 딱정벌레류 20%, 파리류 15%, 응애류 10%, 나방류 5% 정도가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시설 재배지에서 겨울을 보내는 해충들은 예외다.

또한 같은 시․군에서도 지형적인 차이로 인해 온도차이가 클 수 있으므로 다가오는 봄철에 세심한 예찰이 필요하다.

김순재 농업기술원장은 “돌발 및 외래 해충에 대해서는 월동율의 실질적인 조사와 함께 그 결과를 시·군 기술센터에 신속히 전달하겠다”며 “발생초기에 협업방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