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올림픽] '지구촌 겨울 축제', 17일 간의 열전 돌입…성화 점화는 역시 김연아감동적인 남북 공동 입장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마지막 성화주자인 '피겨여왕' 김연아가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2018.2.9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마침내 대한민국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평창 동계 올림픽은 9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는 25일까지 17일 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이번 평창 대회는 제23회 동계올림픽이다. 대한민국에서 올림픽이 열린 것은 1988년 서울 하계 올림픽 이후 30년 만이다.

지난 11월 1일 한국에 도착해 101일 동안 전국 2018㎞를 달린 올림픽 성화는 최종 점화자인 '피겨여왕' 김연아를 통해 평창 밤하늘을 밝혔다.

'하나된 열정'을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평창 대회에는 총 92개국에서 292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한국도 15개 종목에 걸쳐 선수 145명과 임원 75명 등 220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선수단이 출전, 금메달 8개-종합 4위를 목표로 한다.

이날 개회식은 행동하는 평화를 주제로 강원도에 사는 5명의 어린이가 과거와 미래를 오가며 평화를 찾아 떠나는 겨울 동화 같은 공연이 펼쳐졌다. 140분 동안 눈 코 뜰 새 없는 화려한 공연으로 축제의 분위기가 달아 올랐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92개국 선수단이 입장하면서 개회식 분위기는 절정에 달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올린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남북한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흔들며 입장하고 있다. .2018.2.9

평창 동계올림픽에는 88개국이 참가했던 지난 2014 소치 동계올림픽보다 4개국, 67명의 선수가 늘어난 선수들이 참가했다. 이는 참가 국가와 선수 규모에서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인 소치 올림픽(88개국, 2,858명)을 넘어서는 수치다.

이날 개회식에서는 알파인스키 선수 소피아 랠리를 앞세운 그리스를 시작으로 가나다 순으로 각국 선수단이 입장했다.

도핑 제재로 국가 자격 출전이 금지된 러시아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유니폼을 입고 55번째로 등장했다. 리우 하계올림픽에서 근육을 자랑했던 피타 타우파토푸아(통가)는 이날 영하의 날씨 속에서도 다시 한번 웃옷을 벗고 등장, 눈길을 모았다.

마침내 남북 선수단이 원윤종(南)-황충금(北)의 공동 기수와 함께 91번째로 모습을 드러내자 스타디움은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종합국제 대회에서 남북 공동 입장은 2000년 시드니 하계 올림픽 이후 역대 10번째다. 또한 2007년 창춘 동계 아시안게임 이후 11년 만이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올린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2018.2.9

아리랑 선율에 맞춰 남북 선수단이 함께 입장하자,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도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뿐만 아니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도 박수를 치며 선수단을 환영했다.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알렸고, 문 대통령이 본격적인 대회의 시작을 선언했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성화 점화자는 예상대로 김연아였다. 김연아는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정수현(북한), 박종아로부터 성화를 전달받아 달항아리 형상의 성화대에 불을 붙였다.

흰색 드레스에 스케이트를 신고 등장한 김연아는 선수 시절 못지않은 기품 있는 연기를 펼친 뒤 성화대에 불꽃을 옮겼다.

이날 점화된 성화는 오는 25일 폐막일까지 평창 스타디움을 밝히게 된다. 성화 점화를 마친 뒤 화려한 불꽃이 평참의 밤하늘을 수놓으며 개회식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대단원의 막을 올린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가 활활 타오르고 있다2018.2.9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