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올림픽] 女 컬링, 스웨덴마저 격침하고 4연승…5승1패 공동선두

 

 

대한민국 컬링 국가대표팀 김영미가 19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6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투구하고 있다. 2018.2.19/뉴스1,  News1

 여자 컬링 대표팀이 무패행진을 이어가던 스웨덴마저 격침하고 4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김은정(스킵),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로 이뤄진 한국(세계랭킹 8위)은 19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컬링 여자 라운드로빈 6차전에서 세계랭킹 5위 스웨덴을 7-6으로 제압했다.

4연승을 내달린 한국은 5승1패로 스웨덴과 함께 공동선두가 됐다. 5연승을 달리던 스웨덴은 한국에게 첫 패배를 당했다.

여자 컬링은 10개국이 참가해 풀리그를 벌인 뒤 상위 4개팀이 준결승에 오른다. 이미 5승째를 확보한 한국은 4강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연승을 달리던 스웨덴과 만난 한국의 초반 흐름은 썩 좋지 못했다. 1엔드에서 후공을 잡고도 1점을 '스틸' 당했고 이어진 2엔드 후공에서도 1점을 뽑는 데 그쳤다.

여기에 3엔드에서는 후공을 잡은 스웨덴의 '블랭크'(무득점 전략, 다음 엔드에도 후공을 이어가기 위한 작전)에 휘말리면서 초반 기선을 제압당했다.

하지만 4엔드에서 분위기를 바꿨다. 선공을 잡은 한국은 초반 하우스 중앙을 점령한 뒤 가드를 세워 방어전략에 나섰다. 스웨덴이 몇 차례 실수를 범하면서 흐름이 넘어왔고, 한국은 선공을 잡고도 2점을 '스틸'하며 3-1로 역전했다.

5엔드에서도 상대의 후공을 1점으로 버텨낸 한국은 이어진 6엔드 후공에서 2점을 얻으면서 5-2로 달아났다.

이어진 상대의 7엔드 후공도 1점으로 막았고 8엔드에서는 후공을 잡고 2점을 뽑아 7-3으로 점수차를 벌려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9엔드에서 2점을 내준 뒤 마지막 10엔드를 후공으로 시작했다. 한국은 스틸을 노리는 스웨덴의 전략에 말려들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막판 스웨덴이 또 다시 실수를 범하면서 승부가 기울었다. 한국은 스킵 김은정이 마지막 스톤으로 상대의 돌 하나를 쳐냈다. 1점만을 내주면서 7-6, 1점차의 승리가 확정된 순간이었다.

한국은 20일 미국과 7차전을 치른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