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노동
삼성 금융도 총괄 TF 만들어…옛 미전실 출신 대약진금융경쟁력 TF 신설…TF장은 미전실 출신 유호석 전무, 이승재·장석훈 부사장 등 미전실 출신 대거 승진
 News1

삼성 금융계열사에서도 그룹에서 해체된 옛 미래전략실(미전실) 출신 임원들이 중추적인 자리에 올랐다. 금융계열사를 총괄하는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하고 TF장을 다른 계열사들처럼 미전실 출신에 맡긴 것이 대표적이다.

19일 삼성생명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임원 인사·조직개편으로 금융경쟁력 제고 TF를 신설하고 TF장에 미전실 출신 유호석 전무(55)를 임명했다. 삼성그룹은 전자 계열사, 비전자 제조 계열사에 이어 금융 계열사까지 총괄 TF를 만들었다.

미전실은 없지만 전자·물산·생명 등 계열 내 대표 회사 중심으로 TF가 사실상 옛 미전실처럼 총괄·조율 역할을 하는 것이다. 금융경쟁력 제고 TF 외에도 미전실 출신 임원들이 이번 인사에서 많이 승진했다.

유호석 전무를 비롯해 옛 미전실 금융일류화 추진팀 멤버들이 이번 인사에서 전면으로 나왔다. 전무에서 승진한 이승재 삼성생명 부사장과 장석훈 삼성화재 부사장, 상무에서 승진한 박종문 삼성생명 전무가 모두 미전실 금융일류화팀 출신이다.

장석훈 부사장은 삼성증권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기로 했다. 전영묵 부사장이 삼성자산운용 대표로 이동하면서 공석이 된 자리다. 장 부사장은 1995년 삼성증권에 입사해 2010년 전략인사실장, 2013년 말 삼성화재로 옮겨 인사팀 담당 임원으로 승진한 대표적 '인사통'이다. 재무 전문가는 아니지만 미전실 출신이 CFO를 맡으면서 금융경쟁력제고 TF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측면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미전실 커뮤니케이션 임원이었던 최인철 삼성생명 상무와 남대희 삼성화재 상무가 일제히 전무로 승진했다. 상무로 승진한 조태현 삼성생명 수석도 미전실 출신이다.

삼성 안팎에서는 미전실 출신 임원들을 중심으로 계열사 개편은 예고된 일이라고 평가한다. 미전실이 해체되긴 했으나 여러 회사들의 이슈를 조율해야 하고, 이런 업무를 담당했던 미전실 출신 중용이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삼성그룹이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되고 미전실이 해체된 이후로 1년여간 쌓인 인사 적체 피로감을 해소하고 조직을 일신하는 효과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삼성 금융 관계자는 "금융경쟁력제고 TF가 각 금융 계열사끼리 중복되는 업무 등을 조정하고, 특히 내년부터 도입하는 금융그룹 통합감독에 대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