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제87회 춘향제 개막…미스춘향 진에 박지승씨

제87회 미스춘향선발대회에서 진으로 선발된 박지승씨(21).


제87회 춘향제가 2일 개막한 가운데 춘향제의 꽃인 미스춘향선발대회에서 박지승씨(21)가 진으로 뽑혔다.

미스춘향선발대회는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광한루원 완월정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박씨는 “춘향의 절개와 아름다움, 대한민국 최고의 전통축제인 춘향제를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싶다”며 “특히 한국무용에 춘향과 춘향제를 접목한 홍보대사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씨는 전북 순창 출신으로 현재 전북대학교에서 무용을 전공하고 있다.


또 선에 이다현씨(22), 미에 장이서씨(23), 정에 윤유정씨(23), 숙에 장예슬씨(23), 현에 한지윤양(18), 미스춘향이스타항공에 안은샘씨(23)가 각 선정됐으며, 우정상은 최민아씨(24), 해외동포상은 오미나씨(24)가 받았다.

올해 처음 선발한 미스춘향전북은행은 한가현씨(23)가 선정됐다.

미스춘향이스타항공과 미스춘향전북은행은 본인이 희망할 경우 각 사에 승무원과 정식직원으로 특별채용된다.

올해 춘향선발대회는 전국 각지와 중국, 캐나다 등 해외 각국에서 총 458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들 중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31명이 본선에 올라 열띤 경합을 벌였다.

본선 진출자들은 지난달 22일부터 10박11일 동안 남원예촌과 스위트호텔에서 합숙을 하며 대회를 준비했다. 특히 함파우소리체험관과 남원향교, 광한루원에서 문화유산을 견학하며 춘향의 고장 남원을 배우고 익혔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