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올림픽] 거침없는 여자 컬링, 미국 누르고 4강 진출 확정5연승, 6승1패로 선두 질주
대한민국 컬링 국가대표팀이 20일 오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세션 10 미국과의 경기에서 9대6으로 승리를 거둔 후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18.2.20/뉴스1 © News1

여자 컬링 대표팀이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갔다. 미국을 제압하면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김은정(스킵), 김초희(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로 이뤄진 한국은 20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라운드로빈 7차전에서 미국을 9-6으로 눌렀다.

5연승을 내달린 한국은 6승1패가 돼 단독선두를 유지했다. 여기에 미국이 4승4패가 됐고, 캐나다가 중국에 덜미를 잡혀 3승4패가 됐다. 한국은 남은 21일 열리는 러시아, 덴마크와의 8, 9차전 경기에서 모두 패하더라도 최소 4위 이내의 순위를 확보할 수 있게 돼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지난 2014 소치 올림픽에서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은 여자 컬링은 두 번째 올림픽 진출만에 4강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여자 컬링 4강전은 오는 23일 오후 8시5분에 진행된다. 조 1위와 4위, 2위와 3위가 크로스 토너먼트로 맞붙는다.

연승을 달리던 한국의 이날 출발은 썩 좋지 못했다. 1엔드에서 선공을 잡고 2점을 내줬고 이어진 2엔드에서는 후공을 잡고도 1점을 따내는 데 그쳤다. 이후 3엔드 상대의 후공을 1점으로 봉쇄했지만 4엔드 후공에서도 1점에 그쳐 2-3으로 끌려갔다.

그러나 5엔드에서 '스틸'에 '빅엔드'까지 만들어냈다. 한국은 선공을 잡았지만 초반 가드 플레이로 상대의 공격을 최대한 봉쇄했다.

여기에서 상대의 샷 실수가 나오면서 흐름이 넘어왔고 스킵 김은정이 마지막 샷으로 더블 테이크아웃에 성공해 4개의 스톤을 원 중심에 배치했다. 여기에 미국의 마지막 샷이 의도대로 흘러가지 못하면서 한국은 선공을 잡고 무려 4점을 따냈다. 6-3 역전.

흐름이 넘어오면서 한국은 쉽게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선공에서는 1점만을 내주는 전략을 썼고 후공에서도 무리하지 않고 점수를 가져왔다. 그 결과 6-7엔드에서 1점씩을 주고받았고 8-9엔드에서는 2점씩을 주고받았다.

9-6으로 앞서 10엔드. 한국은 선공을 잡았지만 차분히 미국의 공격 스톤들을 밖으로 쳐냈다. 미국이 마지막 스톤을 남긴 상황에서 원 안의 스톤은 2개밖에 남지 않았고, 승리 가능성이 없어진 미국은 경기를 포기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