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올림픽] 男 팀추월 2회 연속 은메달…이승훈 3연속 메달 획득한국 선수단 9번째 메달…정재원, 빙속 최연소 메달리스트
대한민국 남자 팀추월 대표팀(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21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결승전을 마친 후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8.2.21/뉴스1 © News1

이승훈(30), 김민석(19), 정재원(17)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팀추월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맏형 이승훈은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거는 위업을 이뤘다.

한국은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3분38초52를 기록, 3분37초32의 노르웨이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지난 2014 소치 올림픽 은메달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이다.  

한국의 맏형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대회(금1 은1), 2014 소치 대회(은1)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한 개인 통산 네 번째 메달을 따내면서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는 올림픽 최다 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3일 남자 1500m에서 깜짝 동메달을 차지했던 김민석은 이번 대회에서 두 번째 메달을 획득하게 됐다.

'막내' 정재원은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 김민석을 제치고 빙속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남자 팀추월 은메달로 한국은 이번 대회 9번째 메달을 차지했다.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남자 1500m의 김민석(동메달), 여자 500m의 이상화(은메달), 남자 500m의 차민규(은메달)에 이어 4번째다. 

준결승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역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똑같은 전략으로 결승에 나섰다. 앞선 경기들과 마찬가지로 김민석, 정재원이 선두를 맡았지만 초반 2바퀴에서 한국은 노르웨이에 0.50초 뒤졌다.

3바퀴째에 이승훈이 앞으로 나서면서 한국은 속도를 냈고 역전에 성공했다. 4번째 바퀴에서는 0.19초 차로 격차를 벌렸다. 홈 관중들은 환호를 보내면서 힘을 불어 넣었다.

분위기를 가져오는 듯 했던 한국은 5바퀴부터 속도를 내지 못했다. 5번째 바퀴에서 한국은 노르웨이에 다시 리드를 내줬다. 6번째 바퀴부터 격차는 계속 벌어졌고 한국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준결승전에서 노르웨이에 발목을 잡힌 네덜란드(3분38초40)는 뉴질랜드(3분43초54)를 5.14초차로 가볍게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김보름(25), 노선영(29), 박지우(20)가 팀을 이룬 여자 대표팀은 7·8위 결정전에서 3분07초30을 기록, 3분03초11의 폴란드에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지난 2010 밴쿠버 대회, 2014 소치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8위에 머물렀다.  

우승은 세계 1위' 일본이 차지했다. 일본은 올림픽신기록(2분53초89)을 세우며 네덜란드(2분55초47)를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이전 일본 여자 팀추월 최고 기록은 2010년 밴쿠버 대회 준우승이다.

동메달은 캐나다를 꺾은 미국이 가져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