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서민 찾는 무한리필 업소, 알고 보니 무한 양심불량
특사경이 무한리필업소를 점검하고 있다.

값싼 수입 돼지고기를 국산으로 둔갑 해 팔아 온 무한리필 업소가 단속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월 15~19일 성남, 남양주, 구리, 하남, 광주 등 5개 시 70개 무한리필 업소를 집중 점검해 원산지표시법과 축산물위생관리법을 위반한 혐의로 15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특사경은 이들 업소를 원산지표시법과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하는 한편, 원산지 거짓표시와 미표시 행위는 즉각 시정 조치했다.

적발된 업소는 ▲원산지 거짓표시 및 미표시 10개소 ▲표시기준 위반 2건 ▲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2개소 ▲ 허위표시금지 위반 1개소다.

조사결과 남양주시 A와 B무한리필 업소는 kg당 4750원인 미국산 목전지와 kg당 7600원인 멕시코산 목살을 kg당 2만1770원인 국내산으로 속여 팔다 적발됐다.

구리시 C무한리필 업소는 kg당 5600원인 독일산 돼지고기를 kg당 7000원인 칠레산 등으로 속여 판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업체들이 돼지고기 원산지를 속여 부당 판매한 총량은 13톤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성남시의 D식육가공업체는 유통기한을 최대 5개월 늘려 표시한 쇠고기를 납품하다가, 하남시 E포장처리업체는 유통기한이 6개월 지난 식육 부산물을 판매하다가 덜미가 잡혔다.

이밖에 중국산 김치를 사용하면서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거나 원산지를 고의로 미표시 한 업소도 적발됐다.

김종구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무한리필 업소를 이용하는 사람 대부분이 주머니 사정이 가벼운 학생과 서민이라는 점에서 이들 업소의 정직한 먹거리 정착을 위해 단속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