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올림픽] 쇼트트랙 노골드…한국, 종합 4위 사실상 힘들어22일 여자 1000m, 남자 500m·5000계주 모두 금 놓쳐
심석희와 최민정이 22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000m 결승 경기를 마치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2.22/뉴스1 © News1

한국 쇼트트랙이 골든데이가 될 줄 알았던 날 노골드에 그쳤다. 한국 선수단의 종합 4위 목표 달성도 사실상 힘들어졌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3개 종목에서 은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얻는데 그쳤다. 내심 금메달 2개 이상을 기대했지만 결승에서 넘어지는 불운이 이어지며 아쉬운 결과를 낳았다.

가장 먼저 열린 남자 500m 결승에서는 좋은 출발을 보였다. 황대헌과 임효준이 결승에 올라 각각 은메달, 동메달을 획득한 것. 금메달을 우다징(금메달)에게 내줬지만 우다징이 세계랭킹 1위란 점, 500m는 한국의 약세 종목이라는 점에서 나쁘지 않은 성적이었다.

그러나 이어 열린 여자 1000m와 남자 5000m 계주에서는 아무런 수확이 없었다. 여자 1000m 결승에는 심석희와 최민정이 동반 진출했으나 두 선수가 한꺼번에 넘어졌고, 남자 계주 결승에서도 임효준이 넘어진 끝에 일찌감치 금메달이 물건너갔다.

이로써 한국 선수단은 오후 9시 30분 현재 금메달 4개, 은메달 4개, 동메달 3개로 종합 순위 9위를 유지했다. 개막에 앞서 한국 선수단의 목표는 금메달 8개로 종합 4위에 오르는 것이었다. 그러나 현재 금메달 4개를 보탠다고 해도 현재 4위 미국(금8, 은7, 동6)을 제칠 수 없다.

금메달 4개를 더 획득하는 것도 쉽지 않다. 현재 한국이 메달을 기대할 수 있는 종목은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매스스타트 이승훈과 김보름, 준결승에 올라 있는 여자 컬링 정도다.

메달 순위에 큰 의미를 부여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도 높다. 올림픽을 준비하며 선수들이 흘린 땀과 눈물은 그 자체로 존중받아야 한다는 뜻이다.

이날 한국은 '메달밭' 쇼트트랙에 걸려 있던 금메달 3개를 모두 놓쳤지만, 황대헌과 임효준이 값진 은메달과 동메달을 추가햇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