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올림픽] 이상호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은메달, 한국 설상 사상 첫 메달 쾌거결승서 갈마리니에 석패
대한민국 이상호가 24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 준결승 토너먼트에서 결승진출을 확정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 2018.2.24/뉴스1 © News1

'배추보이' 이상호(23·한국체대)가 올림픽 사상 첫 설상 종목 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은 놓쳤지만 금메달만큼 값진 은메달이다.

이상호는 24일 오후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PGS)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 네빈 갈마리니(스위스)에게 아쉽게 패했다.

이로서 이상호는 은메달의 주인공이 돼며 한국 올림픽 설상 역사를 새로 썼다. 설상 종목에서 처음 나온 한국의 메달이다.

오전에 열린 예선에서 1,2차 합계 1분25초06으로 3위를 차지한 이상호는 결선 16강에 올라 예선 14위 사르셈바에프를 맞아 한 수 위의 기량을 과시하며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8강 진출. 이상호가 사르셈바에프보다 0.54초 빨랐다.

이어 이상호는 8강에서 벤자민 칼(오스트리아)마저 제압,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엔 칼보다 0.94초 먼저 들어온 여유있는 승리였다. 그리고 4강에서 잔 코시르(슬로베니아)를 간발의 차로 따돌려 결승 진출이라는 대업을 이뤘다.

그리고 이어진 결승. 이상호는 갈마리니를 맞아 선전했지만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은메달이 이상호에게 주어졌다.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은 두 선수가 동시에 출발, 기문을 통과해 내려가는 경기다. 예선에서는 두 차례 기록을 합산해 순위를 매긴 뒤 상위 16명에게 결선 진출 자격을 부여하고, 16강부터는 토너먼트로 진행돼 먼저 골인하는 선수에게 다음 라운드 진출권이 주어진다.

이상호는 이미 한국 스노보드의 역사를 쓴 선수다. 지난해 2월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 평행대회전과 평행회전 2관왕에 오르며 한국의 동계아시안게임 스노보드 사상 첫 금메달리스트로 기록됐다.

한 달 뒤인 지난해 3월에는 터키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이는 한국 스키·스노보드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이다.

여기 그치지 않고 이상호는 올림픽에서도 한국의 설상 첫 메달을 책임졌다. 이제 이상호는 한국 스노보드·스키 역사를 논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로 자리잡았다.

예선 15위로 이상호와 함께 16강에 오른 김상겸(29·전남스키협회)은 예선 2위 잔 코시르를 넘지 못하고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