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이승훈, 남자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 등극개인통산 2번째 올림픽 금메달 감격
대한민국 이승훈이 24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감격하고 있다. 2018.2.24/뉴스1 © News1

'세계 랭킹 1위' 이승훈(30)이 동계올림픽 남자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승훈은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60점을 획득,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이승훈은 이번 대회에 정식 종목으로 처음 채택된 매스스타트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승훈은 이번 대회 금메달로 지난 2010년 밴쿠버 올림픽 1만m에 이어 개인 통산 2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에서 수확한 통산 5번째 메달이기도 한다. 이승훈의 올림픽 성적은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은 이승훈의 활약으로 마지막 종목에서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수확하는 성과를 올렸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지금까지 은메달 4개, 동메달 2개를 따냈다. 

한국 선수단 전체로는 5번째 금메달이다. 한국은 앞서 쇼트트랙 남자 1000m 임효준, 스켈레톤 1인승 윤성빈, 쇼트트랙 여자 1500m 최민정,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준결승에서 체력을 비축하면서 6위로 결승에 오른 이승훈은 초반에 무리하지 않았다. 14바퀴가 지날 때까지 뒤에서 다른 선수들과 무리 지어 달리면서 기회를 엿봤다. 정재원은 두 번째 그룹의 맨 앞에서 리드했다.

이승훈은 마지막 2바퀴를 남겨두고 힘을 냈다. 앞에서 리드해주던 정재원이 뒤로 빠지는 순간 이승훈은 폭발적인 스퍼트로 앞으로 치고 올라왔다. 이승훈의 속도는 줄지 않았고 그대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승훈은 우승 후 금메달을 합작한 정재원과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면서 우승을 기뻐했다. 정재원은 8위로 경기를 마쳤다. 

2위는 바츠 스윙스(벨기에), 3위는 코엔 페르베이(네덜란드)가 차지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