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올림픽] '눈물' 김보름,'왕따 논란' 속 은메달 획득…관중에게 큰절매스스타트서 은메달 획득
대한민국 김보름이 24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은메달을 따낸 뒤 태극기를 앞에두고 관중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2018.2.24/뉴스1 © News1

김보름(25)이 자신의 주종목인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수확했다. 메달을 획득한 김보름은 태극기를 앞에두고 관중들에게 큰절을 올리며 그동안의 논란에 사죄했다.

김보름은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40포인트를 획득, 다카기 나나(일본·60포인트)에 이어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김보름은 마음고생이 심했다. 지난 시즌까지 김보름은 매스스타트 부문에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2016-17시즌에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지난해 2월 강릉에서 열린 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한국 선수들 가운데 유일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달랐다. 부침이 심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4차례 월드컵의 시작인 1차대회에서 넘어지며 실격했는데 그 여파가 3차 대회까지 이어졌다. 컨디션 조절에 애를 먹은 김보름은 4차 대회에서 동메달 한 개를 획득하는데 그쳤다. 올 시즌 매스스타트 세계 랭킹도 10위에 머물렀다.

설상가상으로 평창 올림픽 기간 중 악재도 터졌다. 지난 19일 열린 여자 팀추월에 노선영(29), 박지우(20)와 함께 출전한 김보름은 노선영을 따돌리는 듯한 모습과 가벼운 인터뷰 태도로 여론의 비난을 받았다. 지난 20일에는 공식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면서 사과했지만 여전히 그를 바라보는 시선은 싸늘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김보름은 묵묵히 자신의 주 종목 매스스타트를 준비했다. 덤덤하게 훈련에 임했고 취재진과 인터뷰하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했다.

준결승에서 체력을 아끼는 영리한 레이스로 결승 진출에 성공한 김보름은 마지막 2바퀴를 남겨두고 스퍼트를 냈고,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보름은 메달을 획득한 뒤 태극기를 앞에 두고 관중들을 향해 사과의 뜻을 담은 큰절을 했다. 그의 눈에선 참았던 눈물이 흘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