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올림픽] '팀 원윤종' 봅슬레이 4인승, 값진 은메달…아시아 최초니코 발터조와 함께 공동 은메달…프리드리히조 금메달
파일럿 원윤종(33·강원도청)이 이끄는 봅슬레이 4인승 대표팀이 값진 은메달을 수확했다. ⓒ News1

 파일럿 원윤종(33·강원도청)이 이끄는 봅슬레이 4인승 대표팀이 값진 은메달을 수확했다.

원윤종-전정린(29·이상 강원도청)-서영우(27·경기BS연맹)-김동현(31·강원도청)으로 이뤄진 한국은 25일 오전 강원 평창군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봅슬레이 4인승에서 1~4차레이스 합계 3분16초38로 니코 발터(독일)조와 함께 공동 은메달을 차지했다.

금메달은 독일의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3분15초85)조가 차지했다. 은메달을 두 팀이 차지하면서 동메달은 공석이 됐다.

지난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한국 썰매의 개척자 강광배가 이끄는 4인승팀이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은 이래, 한국 봅슬레이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 전체로 범위를 넓혀도 최초의 쾌거다.

스켈레톤과 루지를 포함한 한국 썰매 종목 전체로는 이번 대회 남자 스켈레톤의 윤성빈(24·강원도청)에 이은 두 번째 메달이다.

한국선수단은 이로써 컬링 여자대표팀에 이어 폐막일에 은메달을 두 개 더 추가했다. 현재까지 종합 성적은 금메달 5개,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로 7위다.

2인승에서 6위를 차지했던 원윤종-서영우에 푸시맨 전정린과 브레이크맨 김동현이 가세한 4인승팀은 그간 국제대회에서는 이렇다할 활약이 없었다. 하지만 최근 기량이 급상승하면서 연습 주행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왔고, 홈트랙의 이점을 안은 실전 무대에서도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이며 한국 봅슬레이 사상 첫 메달의 쾌거를 일궈냈다.

전날 치른 1, 2차레이스까지 2위에 올랐던 한국은 이날 결선에서도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3차레이스에서 두 번째로 나선 한국은 스타트에서 4초94로 2차레이스와 같은 기록을 찍었다.

주행에서는 흠 잡을 데가 없었다. 원윤종이 초반 구간부터 서서히 속력을 끌어올렸고 단 한 차례의 실수도 없이 깔끔하게 들어갔다. 결국 48초89의 좋은 기록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 기록은 전체 3위에 해당하는 성적이었다.

3차레이스까지 2위를 유지한 한국은 이어진 4차 레이스에서 마지막에서 두 번째 순서로 모습을 드러냈다.

관중들의 뜨거운 환호와 함께 출발한 한국은 스타트에서 4초93으로 출발했다.

주행에서도 큰 실수없이 경기를 이어갔지만 앞서 경기를 치른 발터조에 기록에서 근소하게 밀리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마지막 코너에서 속도를 끌어올린 한국은 발터조와 최종 성적 동타임을 이끌어내며 공동 은메달을 확보했다.

3차레이스까지 1위였던 프리드리히는 마지막까지 순위를 지키며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2인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던 프리드리히와 토스텐 마르기스는 2관왕에 올랐다.

한편 세계랭킹 1위 요하네스 로흐너(독일)조는 최종합계 3분17초11로 8위에 그쳤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