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에너지
‘새들의 천국’ DMZ일원, 어떤 희귀동물 살고 있나?경기도, DMZ일원 자연환경 생태조사...관리방안 마련
눈이 쌓인 논에서 먹이를 찾고 있는 기러기들.

연천 DMZ. 이곳은 역시 새들의 천국이었다. 경기도의 조사 결과 멸종위기 1급인 두루미, 흰꼬리수리 등 무려 96종의 조류가 광범위하게 발견됐기 때문이다.

26일 도에 따르면 도는 현재 ‘DMZ일원 자연환경 생태조사 및 생태도감 제작 사업’을 위해 DMZ 일원 및 평화누리길 12코스(총 191km)를 대상으로 각종 생태자원을 파악하고 있다.

도는 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하고 희귀 동식물에 대한 경기도만의 특색 있고 구체적인 보호·관리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 2017년도에 연천을 대상으로 조사를 완료했으며, 올해에는 파주를 대상으로 조사활동을 벌인다.

내년에는 김포와 고양에서 조사를 실시하고, 조사를 마친 2020년에는 이를 바탕으로 ‘생태도감’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런 와중에 연천 DMZ·평화누리길 일원서 멸종위기 1급에 처한 두루미, 흰꼬리수리 등 96종 2만8980개체의 조류가 발견됐다.

이중에는 멸종위기 2급인 큰기러기, 흰목물떼새, 재두루미 등은 물론, 붉은배새매, 황조롱이, 원앙 등 11종의 천연기념물도 발견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조류 외에도 족제비, 고라니, 너구리, 두더지, 멧돼지, 오소리 등 7종의 포유류들이 연천 DMZ 일원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더욱이 멸종위기 2급에 속한 삵이 대상지 전역에서 조사자들의 눈의 포착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세계적으로 희귀종인 ‘물거미’의 국내 서식지인 천연기념물 제412호 ‘연천 은대리 물거미 서식지’에서도 무려 63종의 수서곤충과 함께, 기안목, 고설목 등 총 4종의 연체동물이 발견됐다.

동물들만큼이나 식물종들의 식생 분포도 매우 풍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생식물은 619종, 귀화식물 66종, 재배식물 46종 등 총 731종의 식물이 발견됐다.

또한 산림지역에는 갈참나무나 신갈나무 등이 수변지역에서는 물억새나 갈대, 버드나무 등이 우점(優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에는 멸종위기종에 속한 층층둥굴레, 분홍장구채, 가시오갈피나무 등 희귀식물 33종이 포함됐으며, 연천지역 특산식물 16종도 함께 확인됐다.

임순택 도 DMZ정책담당관은 “연천 DMZ일원이 임진강과 한탄강, 화산지형, 습지 등이 어우러져 만든 천혜의 보물창고임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파주, 김포, 고양 일대의 조사를 통해 ‘철색 속에 숨은 자연의 보석’들을 발굴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