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수도권 최고의 관광도시 터닝 포인트 마련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

강화군은 2일 충남 공주시와 함께 서울 코엑스 내나라 여행박람회장에서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군은 관광도시 선포식을 통해 수도권 최고의 관광도시로 도약하고 올해 관광객 500만 명 이상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지난 2016년 ‘2018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된 이후 2년간의 준비를 통해 체계적인 관광안내 체계를 갖춘 ‘강화관광플랫폼’과 강화직물 소창으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소창체험관’도 개관했다.

또한 아기자기한 강화만의 골목길을 걸을 수 있는 스토리워크코스와 강화의 이야기를 재구성해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강화이야기 극장’도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오는 31일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 기념 K-POP 콘서트’를 시작으로 진달래축제, 북산 벚꽃축제, 개천대축제, 새우젓축제 등 다양한 핸사를 진행한다.

강화군이 2018 올해의 관광도시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 관광브랜드 가치가 한층 더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복 군수는 “2018년 올 한해는 500만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다양한 관광 상품을 개발할 것”이라며 “강화종합리조트, 해상케이블카 등 대규모 민간투자 사업이 잇달아 완료되면 강화가 수도권 최고의 관광도시로 재탄생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의 관광도시는 관광의 잠재성이 있는 중소도시를 공모를 통해 선정한 뒤 콘텐츠, 상품개발, 컨설팅 등 체계적 지원을 통해 매력적인 관광목적지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박기환 기자  parkkihwan1121@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