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평당 "'수컷 본능' 미투 발언한 차명진 사죄해야""성폭력을 본능 문제로 일반화…피해자 두 번 상처"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 뉴스1

민주평화당은 3일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과 관련해 '수컷은 많은 곳에 씨를 심으려 하는 본능이 있다'는 취지로 말한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사죄를 요구했다.

차 전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미투 캠페인 이야기를 하던 중 "남자 수컷은 많은 곳에 씨를 심으려 한다. 진화론에 의해 입증된 것인데 본능을 문화로 통제하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형남 민평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차 전 의원은 미투 가해자들의 성폭력을 마치 모든 남성의 본능 문제인 것처럼 일반화했다"며 "해당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국민들에게 사죄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발언은 남성을 본능에 충실한 성충동 존재로 전락시켰다"며 "미투 피해자들에게는 가해 남성들의 성폭력 행위를 정당화함으로써 두번 상처를 입혔다"고 비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