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세종/충북
'선거에도 미투?'…기초단체장 예비후보, 성추행의혹 논란당사자 “사실 무근… 수사의뢰할 것”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충북의 한 기초자치단체장 예비후보에게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예비후보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해 어떻게 결론이 날지 주목된다.

5일 모 정당 충북도당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도당 인터넷 홈페이지에 ‘정치권에 불어닥칠 미투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 A씨는 이 글에서 “지방선거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 중 과거 성추행을 벌인 사람이 있다”며 “(해당 인물이)단체장으로 나온다는 소식을 접하면 요즘 한창 불고 있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에 동참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처럼 느껴진다”고 밝혔다.

게시글에 언급된 예비후보 B씨는 최근 충북도내 모 기초단체장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A씨는 “(B씨가)여직원을 불러내서 저녁자리에 술을 먹이고, 노래방에 데리고 가서 강제로 껴안고 입 맞추고 더듬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스스로를 돌아보고 겸허히, 정계를 떠나길 바란다”며 “과거 공직에서 인사권을 가진 직위를 이용해 하위직 여직원들에게 저질렀던 만행을 본인은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차례 폭로글을 올렸던 A씨는 5일에도 “중앙당에도 알렸고 충북도당에도 분명 알렸건만 (B씨가)예비후보로 등록을 했다”며 “언론을 통해 미투를 진행하겠다”고 추가로 글을 게시했다.

당사자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B씨는 뉴스1과 통화에서 “홈페이지에 게시된 글은 사실무근”이라며 “현재 변호사를 만나 상담 중이고, 경찰에 수사의뢰를 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해당 정당 관계자는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홈페이지 게시판이 실명제가 아닌 관계로 사실확인에 다소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