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독일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신임 악장에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25)이 독일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오케스트라(종신 음악감독 다니엘 바렌보임)에서 악장으로 임명됐다.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봉렬)와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사장 박삼구)에 따르면 이지윤은 23일(현지시간) 진행된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최종 오디션에서 악장으로 최종 임명이 결정됐다.

베를린 슈타츠카펠레는 1570년 창단돼 450여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멘델스존, 바그너, R.슈트라우스 등 전설적인 작곡가들이 음악감독으로 활동했으며 1992년부터 바렌보임이 음악감독을 맡아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 악단은 오케스트라 멤버 투표와 오디션에 의해 단원을 선발한다. 이지윤은 2017~2018 시즌이 시작되는 오는 9월부터 오케스트라에 합류, 최연소 악장으로서 활동을 시작한다. 2년 후 종신 여부가 결정된다.

이지윤은 "생애 처음으로 도전한 오케스트라 오디션에서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매우 기쁘고, 막중한 책임감도 함께 느낀다"며 "뛰어난 음악가인 바렌보임과 함께하며 더욱 큰 음악적 발전을 이룰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게 돼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영재 입학, 김남윤 교수를 사사했다. 2013년부터는 콜리야 블라허의 지도 아래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음대에서 수학하고 있다.

2004년 금호영재콘서트를 통해 데뷔한 이래 2013년 다비드 오이스트라흐 콩쿠르 1위, 2014년 윈저 페스티벌 국제콩쿠르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칼 닐센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