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평화당 "홍준표, 말로만 위드 유…젠더 감수성 0점""미투 운동과 함께 일고 있는 용기 있는 증언들 지지"
이용주 민주평화당 원내대변인

민주평화당은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우리 사회의 모든 여성들께 감사와 연대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또한 최근 미투 운동과 함께 일고 있는 용기 있는 증언들에 다시 한 번 지지를 보낸다"고 했다.

이용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지금 이 순간에도 각자 삶의 터전에서 분투하는 여성 여러분의 안전과 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저희 역시 최선을 다 하겠다. 평화당이 앞장서 여러분 곁에 있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또 "여성의 날을 맞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젠더 감수성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투 운동에 대한 홍 대표의 최근 발언들은 미투 운동에 대한 홍 대표와 한국당의 시각이 얼마나 왜곡됐는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젠더 감수성 측면에서 0점"이라고 했다.

또한 "말로만 위드 유를 외치는 홍 대표는 오늘이 법정 기념일인 세계 여성의 날인 것은 아는가"라며 "공당의 대표임에도 계속되는 발언으로 미투 운동의 본질을 훼손시키고 정치 쟁점화 하려는 홍 대표는 지금이라도 당장 반성하고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성상납을 한 것'이라고 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조직국장 이모씨와 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는 "이모씨의 페북 막말은 성폭력 피해자가 겪었을 깊은 상처와 고통이 아물기도 전에 2차 언어폭행을 가한 것으로서, 피해자의 진정한 용기를 모독하는 행위"라고 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