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여행
“평화누리길 명소화”...경기도-스위스 교류협력 추진임진강변 생태탐방로, 평화누리길 등 답사
로저 요스 팀장이 평화누리길을 걸으며 경기도 관계장에게 DMZ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평화누리길의 글로벌 명소화’를 위한 경기도와 스위스 리기산(Mt. Rigi) 간의 교류협력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스위스 리기산의 로저 요스(Roger Joss) 마케팅 세일즈 팀장이 8~9일 경기도 평화누리길 및 DMZ 일원을 답사한다.

이번 방문은 도가 지난해 10월부터 평화누리길의 글로벌 명소화를 위해 스위스 리기산 측에 교류협력을 제안한데 따른 것이다.

당시 리기산 측은 한국 역시 스위스처럼 산악 지형이 많다는 점을 감안, 한국 트레킹 코스와의 협력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도의 제안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인 바 있다.

로저 요스 팀장은 평화누리길 8코스, 임진각 평화누리, 도라 전망대, 캠프 그리브스 등 DMZ 일원 명소들을 둘러보고 실질적인 업무협력 추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평화누리길-리기산 간 ‘자매의 길’ 파트너십을 맺어 양 지역 트레킹 코스 방문객의 교류 방안을 적극 제안할 방침이다.

임순택 도 DMZ정책담당관은 “스위스는 하이킹 관광대국이라는 점에서 평화누리길과 교류 협력할 부분이 많다”며 “평화누리길 글로벌 명소화를 위한 국제적 협력 체계를 차근차근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리기산은 스위스 중부 루체른 주에 위치한 1798m 높이의 산으로 하이킹이나 스키 등 산악 레저를 즐기는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