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에너지
한전, 서산 공군비행장 지능형 전력망 구축10시간 걸리던 정전 복구시간 3분이면 가능

한국전력은 13일 충남 서산시 제20전투비행단에서 ‘서산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한전 노일래 배전계획처장, 최익수 대전충남지역본부장과 공군 제20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시설실장 등 한전, 공군, 협력회사 관계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구축 사업은 2016년 2월에 체결한 ‘한국전력과 공군 간 지능형전력망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합의서’에 따라 진행됐다.

한전은 2024년까지 15개 공군비행장의 노후된 전력설비 지중화, 22.9㎸로 전압 단일화 및 전력설비 제어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서산 등 4개 공군비행장의 지능형전력망은 2016년 10월부터 2년 6개월간 공사를 거쳐 지난 2월에 완료했다.

전력설비 제어 시스템은 한전에서 운영 중인 DAS를 공군 맞춤형으로 새롭게 개발, 적용해 공군 전력설비 운영원들이 설비 위치와 전력 계통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구축됐다.

특히 이번 전력설비 제어 시스템 구축을 통해 공군은 기존에 평균 10시간이나 걸리던 정전 복구 시간을 3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게 됐다.

노일래 배전계획처장은 “한전의 최신 공법과 전력 신기술을 국가 안보 시설에 적용한 공익형 E&C사업인 만큼 앞으로 공군의 안정적 전력 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민오 제20전투비행단장은 “공군과 한전의 협업을 통한 지능형전력망 구축으로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군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