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무자격자가 눈썹 문신 시술...미용업소 무더기 적발
불법 눈썹 문신시술을 하다 적발된 고양시 A미용실

무자격자가 눈썹이나 아이라인 문신 시술을 하는 등 불법으로 미용행위를 한 업소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2월 22~27일 피부관리, 네일숍 등 미용업소 358개를 점검해 불법 미용행위를 한 130개 업소를 적발, 공중위생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특사경에 따르면 이들은 ▲미신고 영업 ▲반영구 화장(눈썹·아이라인 문신) ▲의약품 또는 의료기기 사용 ▲무면허 미용 ▲기타 영업소 외 미용행위 등을 하다 적발됐다.

점검결과 고양시 A업소와 양주시 B업소는 메이크업이나 피부 관리만 할 수 있는 일반미용업 신고만 한 상태에서 SNS나 블로그를 통해 찾아 온 예약 손님에게 눈썹, 아이라인 문신 등 불법 의료행위를 하다 적발됐다.

고양시 C 한증막은 미용업 신고도 하지 않고 무자격자가 속눈썹연장 등 미용행위를 하는가 하면 의료행위인 부항까지 하다 덜미가 잡혔다.

미용업 허가가 나지 않는 오피스텔이나 다가구주택에서 피부․네일숍 등을 차려 놓고 몰래 미신고 영업을 한 17개 업소도 적발됐다.

특사경은 무자격 눈썹 문신 등 의료법 위반 행위를 관할 행정기관에 통보해 사법처리 할 방침이다.

김종구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반영구 화장은 마취크림 등 전문의약품 및 의료기기를 사용해야 하는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의료행위”라면서 “전문의가 아닌 미용업소에서 시술을 받을 경우 피부색소 침착, 흉터, 피부괴사 등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렴한 가격 때문에 미용업소에서 눈썹 문신, 아이라인 등을 시술 받을 경우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권오준 기자  dw446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