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김도연, 21년 만에 여자마라톤 한국 신기록 수립…2시간25분41초남자부서는 에루페 2시간6분57초로 우승
한국 여자 육상 장거리 간판 김도연(25·K-water)이 마라톤 한국신기록을 작성했다. / (대한육상연맹 제공)

한국 여자 육상 장거리 간판 김도연(25·k-water)이 21년 만에 마라톤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김도연은 18일 서울 광화문을 출발해 잠실종합운동장으로 들어오는 '2018 동아일보 서울 국제마라톤' 대회 여자부에서 42.195㎞를 2시간25분41초에 뛰었다.

이는 권은주가 1997년 세웠던 2시간26분12초를 12년 만에 31초나 앞당긴 한국 신기록이다. 더 나아가 종전 자신의 풀코스 마라톤 기록(2시간31분24초)을 무려 6분 여 단축했다.

김도연은 국내부에서 1위, 전체로는 5위에 올랐다. 우승은 에티오피아의 히루 티베루 담테(2시간24분08초)가 차지했다. 마가렛 아가이(케냐·2시간24분30초), 모니카 젭코에치(케냐·2시간24분31초)가 2~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도연은 여자 육상 장거리의 에이스로 꼽힌다.

그는 지난달 일본에서 열린 제72회 가가와마루가메 국제하프마라톤에서 1시간11분00초를 기록, 2009년 임경희가 갖고 있던 종전 한국기록(1시간11분14초)을 14초 앞당겼다.

2017년 7월에는 5000m에서 한국신기록(15분34초17)을 작성했다.

기세를 이어간 김도연은 마라톤 풀코스마저 신기록을 세우며 3개 종목 한국기록 보유자로 이름을 올렸다.

남자부에선 케냐의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가 2시간6분57초로 정상에 올랐다. 에루페는 2012년 처음 우승 이후 이 대회에서만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에루페는 2016년 2시간5분13초로 국내 개최 마라톤 대회 최고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선수 중에선 김재훈(한국전력공사)이 2시간13분24초로 1위에 랭크됐고, 그 뒤를 신광식(강원도청·2시간14분05초)이 이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