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도, AI 비상긴급대책 회의…'차단방역 주력'
경북도는 18일 김순견 경제부지사 주재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차단을 막기 위한 'AI긴급대책 영상회의'를 진행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최근 경기·충남 지역에서 고병원 조류인플루엔자(AI)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18일 비상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AI는 지난해 11월17일 전북 고창에서 처음 발생한 후 지난달 8일 충남 천안 산란계 농장 발생을 끝으로 소강상태를 보여왔다.

하지만 지난 13일 충북 음성에서 AI가 검출된 데 이어 지난 16일 경기 평택에 이어 양주와 여주, 충남 아산의 산란계 농장에서도 잇따라 AI 조사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측은 "겨울철새 북상시기와 맞물려 최근 고병원성 AI 발생이 증가하고 전국적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북도는 이날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 주재로 'AI 비상긴급대책 영상회의'를 열고 방역대책을 논의했으며 김 부지사는 안동시 거점소독시설 등 방역현장을 둘러보고 방역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 부지사는 "시군 부단체장이 중심이 돼서 현재 추진 중인 방역상황을 더욱 꼼꼼하게 점검하고 방역 조치사항 확행에 철저를 기해 달라"며 "장기간 근무로 피로하겠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 AI 청정경북을 지켜내자"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