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공연·전시
연극인들 '미투' 반성문…"미안합니다, 그때 손내밀지 못해서"공연예술인노조,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서 궐기대회 "평등한 공연예술계 만들자" 반성과 다짐
1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열린 문화예술계 평등문화를 위한 연극인 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공연예술인들이 봇물 터지듯 쏟아진 연극계 '미투(Me Too) 운동'을 반성하고, 앞으로는 폭력에 침묵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연극인으로 구성된 공연예술인노동조합은 18일 오후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문화예술계 평등문화를 위한 연극인 궐기대회'를 열고 "공연예술계 성폭력 사건은 만연한 권위주의와 억압적 위계구조의 산물"이라고 밝혔다.

공연예술인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성폭력은 참을 수 없는 성욕의 문제나 사랑하는 마음의 잘못된 표현이 아니란 단지 범죄일 뿐"이라며" 위계구조가 확실한 공연예술계에서 최고 권력자가 자행한 성범죄는 약자들을 함부로 대하고 성적 도구로 이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는 "성폭력을 함께 방관하고 묵인한 데 대해 사과하는 것이 무엇보다 선행돼야 한다"며 "내 동료와 후배가 힘들어할 때 '내가 뭘 도와줄 수 있겠어'라며 방관했고, 때로는 가해자편에 섰고, '나 때는 더 했다'라며 무시하고 외면한 것을 반성한다"고 밝혔다.

원로연극인 박정기씨는 발언대에 서서 "몇몇 인물들이 부패한 쪽으로 변한 걸 알고 서글펐지만 자신 있게 (잘못됐다고) 내뱉을 수 없었다"며 "그들의 공연수준과 열정이 세계정상 수준에 올라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고백했다.

박씨는 "그러나 여러분의 뜨거운 가슴이 이들의 부끄러운 잘못을 지적했다"며 "반드시 변화가 이뤄질 것이다. 여러분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공연예술인들은 이날 반성을 토대로 △언어를 비롯한 일체의 폭력을 행하지 않을 것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폭력을 묵과하지 않을 것 △피해자 구제와 법적처벌까지 끝까지 연대할 것을 다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