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태국 여행 시 공수병 예방주의보...개에 물려 2명 사망
방콕 왕궁(모두투어 제공)

고양시는 최근 태국에서 광견병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태국지역을 여행하는 국내 여행객들의 ‘공수병’ 예방 주의를 당부했다.

19일 고양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태국 언론은 수린(Surin)과 송클라(Songkla)에서 359건의 광견병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올해 2명이 공수병으로 사망했다.

공수병은 원인병원체인 광견병(Rabies)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감염돼 발생하는 질병으로 광견병에 걸린 동물에 물리는 등의 경로로 감염된다.

발생초기에는 발열, 두통, 전신 쇠약감 등 증상이 나타났다가 후기에는 불면증, 환청, 부분적 마비 등의 증상까지 발생한다.

잠복기는 13일에서 최대 2년으로 물린 곳이 중추신경과 가까울수록 잠복기가 짧아진다.

따라서 해당 지역을 여행하는 여행객은 야생 및 유기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개를 만났을 때는 자극적인 행동을 하지 말고 개가 물러나기를 기다려야 한다.

만약 교상(咬傷 동물에 물려 난 상처)을 당할 경우 고개를 숙이고 손으로 귀와 목을 감싸 머리부위가 최대한 물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고양시 관계자는 “교상 후에는 가까운 의료기관을 신속히 방문해 상처를 충분히 소독해야 한다”며 “교상동물의 광견병 감염이 명확할 경우에는 반드시 면역글로불린 및 백신을 투여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정세훈 기자  ilmac55@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