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226명 점수조작 확인…"3월까지 퇴출"합격자 95%가 부정합격…임직원·국회의원 등이 청탁
강원랜드 본사 사옥 © News1

정부가 강원랜드 채용비리 조사 결과 부정합격자 226명이 전원 점수조작한 사실을 확인했고, 이달 말까지 이들을 모두 퇴출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19일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퇴출 태스크포스(TF)'를 개최하고 강원랜드 측과 이러한 내용의 부정합격자 퇴출 세부계획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달 8~21일 강원랜드와 20명 규모의 합동감사반을 구성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공소장에 명시된 부정합격자 226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부정합격자 226명이 서류전형·인적성 평가 등 각 전형 단계마다 점수조작에 의해 부정 합격 처리되어 재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3년 강원랜드 하이원 교육생 선발 당시 1·2차를 걸쳐 총 518명이 최종 선발됐고, 이 중에 493명(95.2%)이 청탁 리스트에 따른 합격자로 확인됐다. 이들 부정 합격자 중 226명이 아직 재직 중이다.

부정합격자를 청탁한 사람은 총 30여명으로 강원랜드 사장과 임직원, 국회의원, 지자체 공무원 등이다. 또 지역 방송과 언론, 이장협의회 등을 통한 청탁도 드러났다.

산업부는 "부정합격자 퇴출에 의한 사익 침해보다 사회정의 회복, 공공기관의 신뢰성 제고 등 공익 목적의 이익이 크다"며 "부정합격자 퇴출을 3월 말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