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이주열 "FOMC 결정 다소 매파적…경계감 부활할 수도""美 내년 금리 인상 횟수 상향 조정…각별히 지켜볼 것" 한은 "외국인 자금 유출입 변동 크지 않을 듯"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문을 보면 다소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미국 통화정책에 대한 경계감이 부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결정 점도표를 보면 올해 전망은 종전과 비슷하고 내년(인상 횟수)은 상향 조정됐다"며 "지난 2월에도 미국 금리 인상 속도에 대한 경계감이 커지면서 미국, 우리나라 모두 가격변수가 요동을 쳤었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의 금리 인상은 어디까지나 예상에 부합해 미국 가격변수도 큰 변동이 없었고, 국내 금융시장도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앞으로 그럴(가격변수 변동)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각별히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21일(현지시간) 3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상향한 1.5~1.75%로 결정했다. 우리나라 기준금리는 현재 1.50%로 미국 기준금리와 10년 7개월 만에 역전됐다.

지난달 외국인의 채권 대량 매도는 한미금리 역전을 예상한 자본유출은 아니라고 했다. 그는 "지난달 주식자금 중심으로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갔지만, 그 이후에는 안정을 되찾았다"며 "내외금리 차에 따른 유출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경제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국내 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한은은 "우리나라의 양호한 기초경제 여건과 대외건전성을 고려할 때 당분간 외국인 자금 유출입의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