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임업
남경필, “구제역 방역은 시간이 생명...긴급 차단”
현장투입전 안전교육을 받는 직원들

26일 김포시 돼지농장에서 구제역 의사축이 발견됨에 따라 경기도가 긴급 차단방역에 나섰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7일 AI·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에 “AI 재발에 이어 구제역까지 발생한 상황”이라며 “철저한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을 통해 구제역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은 시간이 생명인 만큼 도 차원에서의 모든 자원을 동원해 총력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도내 1만4479개 우제류 농가를 대상으로 임상예찰 활동은 물론, 우제류 249만9786마리에 대한 예방접종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26일 김포에서 구제역 의심 돼지 14마리를 비롯한 917마리를 모두 살처분했다.

또한 농장을 출입하는 가축과 차량, 외부인을 대상으로 이동을 통제하고, 입구 이동통제 초소 설치, 주변도로 소독 등의 조치를 취했다.

신고농장 반경 10km 이내 449개 우제류 가축농장 5만3111두에 대해서도 즉시 이동제한을 실시함은 물론, 종합적 방역조치 시행에 들어갔다.

한편 경기도는 1만4479농가에서 우제류 249만9786마리를 사육 중이다. 구체적으로 ▲소는 1만1928개 농가 43만4661마리 ▲돼지는 1329개 농가 203만4708마리 ▲염소는 814농가 2만5687마리 ▲사슴은 408개 농가 4730마리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