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임업
김포시, 구제역 발생 주변 사육농가 돼지 살처분 결정사육농가 7곳 5300여 마리 대상
김포시가 구제역발생농가 주변 사육농가의 돼지를 살처분 하기로 했다.

김포시는 29~30일 A형 구제역 발생농가 주변 3km 이내 사육농가 7곳의 돼지 5300여 마리를 예방적 살처분한다고 29일 밝혔다.

당초 농가들은 우선적인 살처분에 대한 거부감과 재입식까지의 손실을 들어 반발해왔으나 시의 진정성 있는 설득 끝에 28일 오후 살처분에 최종 합의했다.

이에 따라 29일 오전 7시부터 전문 용역사의 살처분 작업이 시작됐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26일 대곶면의 한 돼지 사육농가에서 구제역 의심신고가 접수돼 해당 농가의 돼지 1000여 마리를 살처분했다.

유영록 시장은 “농가에서 정말 어려운 결정을 해주셨다”면서 “농민들의 고통을 아는 만큼 신속한 작업과 추가 확산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기환 기자  parkkihwan1121@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