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안보
'韓 전략자산' 공군 F-35A 1호기, 美서 출고식2021년까지 40대 도입…내년부터 국내로 들여와 전력화
F-35전투기(공군제공)

내년부터 명실상부한 '한국군의 전략자산'으로 자리잡게 될 스텔스 전투기 공군 F-35A 라이트닝II 전투기 1호기 출고식이 현지시간으로 28일 미국 텍사스 주 포트워스 소재 록히드마틴 F-35 생산 공장에서 진행됐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오늘은 대한민국의 영공을 굳건히 지킬 세계 최강의 전투기 F-35 1호기가 출고되는 뜻 깊은 날"이라며 "F-35 전력화는 한미 공군 간의 연합작전 능력과 우리 공군의 지상작전 지원 능력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양국의 주요 관계자 450여 명이 참석한 이날 출고식 행사에는 김학용 국회 국방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국방위 소속 의원들, 서주석 국방부 차관, 이성용 공군참모차장 등이 참석했다.

스텔스전투기인 F-35A는 최고 속도 마하 1.8로 북한의 수뇌부, 전쟁지휘부, 주요 핵·탄도미사일 시설을 선제타격할 수 있는 전략무기이다. 항속거리가 무려 2200㎞에 달하고 정밀유도폭탄인 합동직격탄(JDAM) 등 가공할 폭탄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은 F-35A 전투기 40대를 '해외군사판매'(FMS) 방식으로 오는 2021년까지 도입하기로 결정했으며 전투기는 텍사스 포트워스에서 생산된다.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조달된 방어 체계 가운데 62억달러 규모의 F-35A 도입은 한국의 역대 최대 FMS 방식 구매다. 군 당국은 F-35A 20대를 추가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게 된 F-35A 전투기는 애리조나 주 루크 항공기지로 이동해 현지에 파견된 우리 공군 조종사와 정비사 훈련에 활용될 계획이다. 올해 1호기를 포함해 6대가 미국에서 출고되는데 내년부터 국내로 들어와 전력화된다. 

이날 출고식에서 매트 윈터(Mat Winter) F-35  통합사업단장(미해군 중장)은 "대한민국의 첫 번째 F-35를 인도함으로써 F-35 프로그램과 대한민국 공군은 중대한 진전을 이뤄냈다"며 "F-35 전투기 수 대를 연내 인도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F-35A는 전장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서 한국과 미국 군사력이 나란히 한국을 보호하기 위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엘렌 로드(Ellen Lord) 미국 국방부 획득운영 차관, 하이디 그랜트(Heidi Grant) 미 공군 국제협력 부차관, 매트 윈터(Mat Winter) F-35  통합사업단장, 존 코닌(John Cornyn) 미 공화당 텍사스 상원의원, 케이 그레인저(Kay Granger) 및 마크 비지(Marc Veasey) 미 공화당 텍사스 하원의원 등이 참석해 축하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