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에너지·중공업
대우조선, LNG선 2척 수주…올해 누적액 2조원 돌파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과 그리스 '알파카스' 사주의 첫째아들 프랭크 카넬라키스씨가 LNG운반선 건조계약서를 교환한 뒤 악수를 하고있다. © News1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알파가스'로부터 LNG 운반선 2척을 약 3억7000만달러(약 3961억원)에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LNG 운반선은 17만3400㎥급 대형 배로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엔진)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를 탑재했다. 기존 선박보다 연료 효율은 30%가량 높이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 이상 낮췄다.

대우조선은 이들 LNG선을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0년 말까지 선주에게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은 올해 LNG 운반선 8척, 초대형원유 운반선(VLCC) 5척, 특수선 1척 등 모두 14척(약19억2000만달러)의 선박을 수주했다. 누적 수주액은 2조원을 돌파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지난해에 비해 시황이 개선되고 선가도 상승하고 있는 등 긍정적인 신호들이 보인다"며 "특히 가장 시장에 민감한 선주들이 시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만큼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