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노동
“고객 관점에서 일하라”… ING생명, 애자일 조직 도입수평적·유기적 조직 체계로 아래로부터의 혁신 실현
애자일 조직체계

ING생명이 4월부터 애자일 조직 체계를 도입했다

ING생명이 4월부터 모든 업무를 고객관점에서 수행하기 위해 국내 생명보험업계에 최초로 애자일(Agile) 조직 체계를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ING생명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본사 직원 500여명 중 절반 수준인 200명을 애자일 조직 소그룹으로 배치했다.

마케팅본부와 운영본부를 해체하고 △신규 고객 유치를 위한 고객인입트라이브 △기존 고객의 만족도 제고를 위한 고객유지트라이브 △고액자산가를 위한 HNW트라이브 총 세 개의 트라이브를 신설했다.

‘애자일 조직’은 부서 간 경계를 허물어 같은 단위 조직 내에 업무속성에 따라 마케팅·영업·운영 등의 성격이 한데 모인 멀티기능(Cross-function) 형태로 구성돼 있다.

또한 단위 조직에 자율성과 업무 수행 방식에 대한 전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변화에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ING생명은 애자일 조직을 도입하면서 ‘일하는 방식’도 근본적으로 바꿨다.

애자일 조직은 스쿼드(Squad 분대)로 불리는 소그룹, 여러 개 Squad가 모인 트라이브(Tribe 집단)로 이뤄져 있다.

Squad는 업무를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지는, 엔드투엔드(End-to-End) 방식으로 처리한다. 상품과 서비스에 고객의 피드백을 최대한 빠르게 반영하기 위함이다.

동시에 ‘부서장-중간관리자-직원’으로 이어지는 수직적 위계질서를 없애면서 업무 자율성을 증대시키고 임직원간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밑바탕을 마련했다.

ING생명은 이를 통해 고객을 위한 아래로부터의 혁신, 디지털 세대에 의한 디지털 혁신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문국 ING생명 사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인 오늘날에는 ‘고객의 니즈를 얼마나 빠르게 충족시키느냐’가 시장에서의 성패를 가른다”며 “ING생명은 수평적이고 유기적인 조직 문화로 고객을 위한 진정한 혁신을 실현하고 디지털 리더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