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재활용업계 "쓰레기대란 해결 동참"…수거재개 시점은 '미정'
중국의 재활용 쓰레기 수입 중단으로 인한 국내 재활용업체의 수거 중단으로 재활용 쓰레기 대란이 우려 되고 있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재활용쓰레기 센터에 폐비닐이 수북히 쌓여 있다.2018.4.6./뉴스1 © News1

재활용 업계가 폐비닐 등 쓰레기 수거에 동참하기로 하면서 한동안 지속됐던 '쓰레기 대란'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선별업체 단체는 적극 동참 의사를 보이지 않아 수거 재개 시점은 불투명하다.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은 6일 성명서를 내고 "연맹은 폐비닐 등 재활용품 수거 중단으로 인한 혼선에 대해 깊은 관심과 우려의 시각을 가지고 있다"며 "사태 해결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자원순환연맹은 전국 1만3000여개 재활용 및 고물상업체들로 구성돼 있으며 400만여명의 종사자가 소속돼 있다.

연맹은 "그간 정부의 폐자원 에너지화 정책의 후퇴와 중국의 폐기물 수입금지 조치 등으로 인해 업체 수익이 감소하고 재활용 제품과 원료 판매가 어려워지면서 재활용 체계 작동 자체에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회원사들은 수거가 중단돼 적체된 재활용품을 선별장과 재활용 사업장에 반입 처리하는 것에 대해 정부와 적극 협의할 것을 결의한다"며 "즉시 폐비닐 등 수거와 재활용 시스템 정상화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연맹은 "이번 사태는 정부, 지방자치단체, 국민, 생산자, 수거·선별·재활용 업체 등 국가 전체적인 문제에서 비롯됐다"며 "국민의 불편을 감안해 조속히 해결해야 하지만 지자체의 직접 수거 등 비상조치로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재활용 업체들이 환경부의 비상조치에 협조하기로 했지만 언제부터 수거가 재개될 지는 아직 미지수다.

연맹 관계자는 "환경부와 연맹, 선별업체 단체 대표가 모여 협의를 진행했지만 구체적인 수거 재개 시점 등은 결정되지 않았다"며 "선별업체 측이 협조 동참에 고민해보겠다는 의사만 밝힌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연맹은 국가 재활용 체계 정상화를 위해 △폐비닐로 만든 고형연료(SRF) 제작 및 사용과정 규제 완화 △생산자책임 분담금 및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현실화 △폐트병 재질 단일화 △깨끗한 분리배출을 위한 홍보와 현장관리 △재활용 제품 의무구매 확대 △생활폐기물 입찰 과도 경쟁 방지 △경쟁입찰제도 폐지 등을 요구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