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이재명 “경기도형 노동회의소 설립 하겠다”한국노총 단계적 설립 제안에 노동 공약으로 ‘수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캠프 제공)©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가 한국노총이 제안한 ‘경기도형 노동회의소’ 설립에 대해 “노동 공약으로 적극 검토 하겠다”고 답했다.

이 예비후보는 9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방문해 김주영 위원장 등 노동계 인사들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예비후보는 경기도 내 일자리 문제와 사회적 대화, 미조직 노동자의 권익대변, 사회적 대화 실천기구의 단계적 설립 등 노동계의 다양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주영 위원장은 “지난 7일 노사정 등반대회 때 이 후보가 소년공 시절의 경험을 밝혀 많은 노동자에게 박수를 받았다”며 “이 후보가 노동자들을 섬기겠다는 생각을 갖고 계신 분이라 굉장히 고맙게 생각한다”고 환대했다.

이어 “경기도의 임금노동자 중 3분의 1이 비정규직이고, 특수 형태 고용직이 전국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이 후보에게 “경기도형 ‘노동회의소’ 설립을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노총이 추진 중인 노동회의소는 상공회의소에 대응하는 개념으로 경기도 내의 일자리 문제 해결, 사회적 대화의 실천, 미조직 노동자의 권익 대변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 후보는 김 위원장의 제안에 “노동자의 지위 향상, 특히 미조직 노동자의 인권 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경기도형 노동회의소는 실효성이 높다고 판단돼 노동 공약으로 적극 검토 하겠다”고 수락 의사를 밝혔다.

함께 배석한 이재명 캠프 측 관계자는 “현재 시급한 과제는 경기도 노동자 권익지원센터를 설립하는 것”이라며 “이를 시군별 노동지원센터와 연계해 노동자의 권익 향상을 위한 네트워킹을 강화한 뒤 중장기적으로 노동회의소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구상을 전했다.

이날 면담에는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문현군 상임부위원장, 이성경 사무총장, 백대진 조직본부장, 전국자동차노조연맹 류근중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