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노동
현대오트론, “강남 신사옥에서 미래 기술 개발 시대 연다”“세계 최고 수준 차량 제어기 플랫폼 제공할 터”

 

현대오트론 삼성동 본사

현대오트론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신규 사옥으로 전격 이전하고, 미래 기술 개발 시대를 새롭게 연다.

현대오트론은 최근 경기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의 기존 사옥에서 삼성동에 마련한 신사옥으로 회사 인력 전체가 이전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차량 전자제어 분야 연구개발 전문 회사인 현대오트론은 2012년 창립 이후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연구개발 인력을 확충해왔다. 현재 600여명에 이른다.

이번 사옥 이전은 추가적인 연구공간 확보와 우수한 연구인력을 유치하고 육성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신사옥은 연면적 1만9564㎡로, 지하 1층에서 지상 10층 규모로 입주 전 리모델링을 실시한 바 있다.

연구공간이 넓어진 것은 물론, 여러 학회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대형 세미나실과 기술전시관도 들어서, 회사 연구인력들이 지속적으로 대외 기술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현대오트론은 현재 차량용 반도체, SW 플랫폼, 첨단 제어로직과 PT·환경차 제어기는 물론, 자율 주행과 커넥티비티 등 미래 기술 분야의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6588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조성환 부사장은 “조만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신규 비전 선포식을 예정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앞으로 10년을 내다보는 중장기 비전과 사업 계획을 대내외에 공유하고 글로벌 최고 수준의 차량 제어기 플랫폼을 제공하는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