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노동
3월 실업률 17년만에 '최악'…실업자 1999년 이후 최다3월 고용동향…취업자 증가 2개월 연속 10만대


50·60대 고용률이 하락하고 20대 공무원시험 응시생이 증가하면서 3월 실업률이 17년 만에 최악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4.5%로 전년 동월 대비 0.4%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2001년 3월 5.1%의 실업률을 기록한 이후 3월 기준으로는 17년 만에 최고치다.

실업률은 30대에서 4.4% 하락했으나 그동안 낮은 실업률을 나타냈던 50대, 60세 이상에서 각각 34.3%, 47.5% 상승하며 전체 실업률을 끌어 올렸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20대 취업인구 중 상당수가 공무원시험에 응시하면서 취업준비생이 실업자 신분으로 전환된 것도 실업률 상승에 한몫을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15~29세 청년실업률은 11.6%를 기록하며 1년 전보다 0.3%p 상승했다. 2016년 3월 11.8% 이후 2년 만에 최악의 청년실업률이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25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명(10.6%) 증가했다. 3달 연속 100만명대다. 실업자 수는 통계 작성 방식을 변경한 1999년 6월 이후 3월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취업자 수도 2개월 연속 10만명대에 머물며 고용시장에 한파가 이어졌다.

3월 취업자 수는 2655만500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11만2000명 증가에 그쳤다. 지난 2009년 3월 19만5000명 감소한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취업자 수는 건설업 취업이 줄어들고 인구증가폭이 예전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면서 둔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산업별로는 지난해만 해도 10만명 넘게 증가하던 건설업 취업자 수가 3월에는 4만4000명 늘며 주춤했다. 주택착공물량이 줄어들면서다. 건설업과 관련된 부동산업 취업자 수도 전년보다 3만명 줄었다. 

전체 연령층의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은 12.2%로 1년 전보다 0.8%p 올랐다. 청년 고용보조지표3은 24.0%로 1년 전과 같았다.

빈 과장은 "3월 실업률은 과거 취업자 증가를 이끌던 50~60대의 고용률 하락과 지난해 2월 초순에 실시됐던 국가공무원시험이 올해는 3월로 옮겨지면서 청년실업률을 올리는 등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17년 만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