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김기식 논란 靑 발표, 입법부에 선전포고·폭거"'靑, 19·20대 국회의원 해외출장 전수조사' 반발 "독재 위해 입법부 재갈 물리려는 추악한 음모"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은 12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 관련한 청와대 브리핑에 대해 "입법부에 대한 선전포고이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폭거"라고 비난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의 브리핑 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삼권분립이라는 헌법정신을 무시하고 국회의원을 사찰한 행위"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임종석 비서실장 명의로 중앙선관위에 △국회의원이 임기말에 후원금으로 기부를 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게 적법한가 △피감 기관의 비용 부담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게 적법한가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해외출장을 가는 게 적법한가 △해외출장 중 관광하는 경우가 적법한가 등 4가지 질의를 담아 중앙선관위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김 대변인은 최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도움을 받아 19대와 20대 국회의원들의 해외출장 사례를 조사해봤다며 "무작위로 16곳(피감 기관)을 뽑아 자료를 받아봤고 피감 기관의 지원을 받아 해외출장을 간 경우가 모두 167차례였다"고 밝혔다.

장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임 비서실장 명의로 중앙선관위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에 대해 "초점을 흐리는 초등학생 수준의 질의"라며 "국민적 저항에 부딪힌 김기식 문제를 어떤 방식으로라도 탈출하려는 거론할 가치조차 없는 '국민 기만쇼'"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청와대가 19대, 20대 국회의원 해외출장 사례를 전수조사했다는 내용에 대해 "청와대는 대통령이 임명한 공직자 외에는 그 누구도 감찰할 권한을 가지고 있지 않다"며 "충격적인 사실로 국회의원에 대한 전면 사찰이자 입법부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독재로 가기 위해 대한민국 입법부 전체를 재갈 물리려는 추악한 음모이자, 야당 말살기도"라며 "정세균 국회의장은 청와대의 입법부 사찰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비장한 각오로 입법부 수호를 위해 국민과 함께 맞서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