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안보
軍 "사드 장비반입 주민과 협의, 대화계기 마련"국방부 "사드기지 공사장비 반입, 장병 생활 개선용" 軍-사드 반대 측 16일 재논의에서 최종 결정 방침
국방부 전경. © News1

국방부는 12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내 장비 반입을 반대하는 주민 측과의 합의와 관련해 대화의 계기를 마련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민군협의가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한미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공사, 향후 원만한 통행 여건 보장을 위한 대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날 사드 반대 주민·단체 측과의 협상에서 이번 주말까지 공사 장비와 자재를 일방적으로 기지 안에 들이지 않고 대화를 이어나가자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국방부는 "시설보수공사 반대 농성을 해제하고, 기지 내 잔여 중장비 반출을 위한 트레일러 통행을 보장하며, 장병 생활여건 개선 공사를 위한 원활한 인원차량 통행에 대해서는 4월16일에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지난해 11월 기지 안으로 들인 포크레인 등 고장난 일부 장비를 빼낼 목적의 트레일러만 들여보낸다.

즉 시설공사 등에 필요한 건설 자재와 장비 등을 싣는 덤프트럭 등 반입에 대해서는 16일 협의에서 최종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장병들의 생활이 굉장히 열악해 생활여건 개선 부분만 들어간다"며 "주민들께서 우려하시는 (발사대 공사용 장비 등) 그런 부분들은 들어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폐수 처리 문제도 위성시설도 문제가 있다"며 "지붕도 보완해야 될 부분이 많고 방수해야 될 부분도 좀 있다"고 덧붙였다.

성주 사드 기지에는 한·미 장병 약 400명이 주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군 당국은 사드 기지 내 숙소 지붕 누수 공사와 화장실 및 오수 처리 설비, 조리시설 공사 등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최 대변인은 현지 주민 및 시민단체의 반발에 대해서는 "주민들에게 불편이나 불이익은 없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하고 있고 최대한 설득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민 대표 1명 참관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이 결렬된 것에 관해서는 "미군 측에서 보안상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허용이 안 된다고 얘기하고 있기 때문에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지난해 11월21일 이후 사드 발사대 관련 장비 등은 추가로 들어가지 않았다고도 했다. 굴삭기 등 노후 장비들은 이번에 다시 갖고 나오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