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행정자치
행안부, 김포·인천에 ‘구제역 방역’ 특별교부세 긴급지원
구제역에 걸린 돼지를 처분하기에 앞서 안전교육을 받는 공무원들

행정안전부는 12일 구제역이 발생한 김포와 경계 지역인 인천시에 특별교부세 6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교부세는 김포시에 3억, 인천시 강화군, 계양구, 서구에 3억이 지원된다.

행안부는 그동안 4차례에 걸쳐 구제역‧AI 방역에 소요되는 비용 190억원 특별교부세 지원한 바 있다.

이번 교부세는 구제역을 조기 종식시키기 위해서는 김포 지역 내 소독과 방역을 강화하면서 인접 지역으로의 확산 방지가 매우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김포지역 내 소독을 강화하고 인근 지자체로 연결되는 도로 경계지역에 소독을 확대하기 위해 거점소독시설 5개소를 추가 설치해 12개소로 운영된다.

행정안전부는 앞으로도 가축전염병이 종식될 때까지 지자체의 가축전염병 방역활동에 필요한 긴급현장대응단 활동과 행‧재정적 지원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구제역 발생지역과 인근 지자체의 거점소독시설 확대 운영을 계기로 전 지자체와 축산농가에서도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구제역이 조기 종식될 수 있도록 더욱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