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한국당, 이재명의 김성태 고발에 "적반하장도 유분수""이미 고발된 사항, 도둑이 제발 저린격인가"
김성원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News1

자유한국당은 1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자당의 김성태 원내대표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포죄로 경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예비후보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성남시장이 네이버로부터 받은 희망살이의 그 자금이 어떻게 쓰여졌는지 검사수사로 명명백백하게 밝혀달라"고 말한 것을 문제삼았다.

이 예비후보 측은 "이 예비후보가 네이버로부터 자금을 받은 사실이 없고, 성남FC가 공개된 협약 및 광고계약에 따라 광고비를 받은 것이므로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이에 김성원 원내대표는 논평을 통해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예비후보의  네이버 자금 의혹은 올 1월 이미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된 사항이고, 김 원내대표는 검찰에 수사를 촉구한 것"이라며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인지 방귀 뀐 사람이 화내는 것인지 알다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재명 예비후보와 관련한 의혹제기는 고발로 억누른다 해도 막을 수 없고, 현재 진행 중인 검찰조사 역시 피할 수 없다"며 "높은 지지율에 안주해 지방선거 때까지 대충 넘어가 보려는 심산이라면 지금이라도 마음을 고쳐먹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