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평화당 "민주당원이 文정부 비방 댓글조작?…충격적""당 소속 현역의원 연루…철저히 밝혀내고 엄벌에 처해야"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 News1

민주평화당은 14일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인터넷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여론조작에 가담한 이들이 모두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것으로 밝혀진 것과 관련 "보수정권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인터넷 뉴스 댓글 여론조작 시도가 현 여당 당원에 의해 자행됐다는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장정숙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렇게 밝힌 뒤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사고방식이 당내에 만연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의원까지 연루돼 있다니 수사기관은 다른 사례는 없는지 철저히 밝혀내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다시는 정치권에 이 같은 작태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안단속도 못한 여당 지도부는 보수 댓글부대 운운하며 남탓하기 바빴다"며 "숯이 검정 나무라는 꼴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