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 댓글 조작에 현역의원 배후설 사실무근…野 공세 단호대처""사건배후에 민주당 현역의원?…전혀 사실 아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근거없는 보도와 정치 공세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이번 여론조작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의원이 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전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일부 야당이 이번 댓글 조작 혐의를 국정원 댓글 공작과 같다고 공세를 펼치는 것은 사건의 본질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실제로 남북아이스하키팀 구성방법과 관련해 호된 비판적 여론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이로 인해 70% 전후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무려 50%대 중반까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과 지지자들의 입장에서는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많은 시도였음이 분명하다"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은 개인적 일탈에 따른 범죄행위일 뿐"이라며 "이들이 추천 수를 조작한 평창올림픽 관련 댓글 등은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이라는 점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와 철저히 모순된다"고 했다.

이어 "댓글 조작을 한 시기와 양에 있어서도 국정원, 기무사, 군사이버사령부, 경찰이 총동원된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개인의 일탈행위와 국가기관의 범죄행위를 동일선상에서 비교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더불어민주당은 댓글을 통한 여론 조작에 대해 단호히 반대해 왔고 이번의 일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며 "경찰은 빈틈없는 수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은 관련법에 따라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